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미나·강연

    -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2017 한국편집상 해외시찰 후기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7-12-29 15:13:0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72

    스페인은 쇼크다. 사발면과 마그넷 때문에


    전자신문 박은석 차장

    #쇼크1. 20여년 만에 빨간 국물 ‘원샷’

    아시아를 벗어난 적이 없었는데...TV 여행프로에서나 볼 수 있었던 유럽을 다 가보다니 꿈만 같다. 애기 둘 등쌀에 허리가 휜 와이프와 지면 개선으로 고생할 편집부원들을 과감하게 등지고 가다니, 한편으론 미안했다. 그래도 짐은 꾸려야지.^^*

    스페인 날씨가 초겨울이라고?...몸속 내장지방이 쌓였는데도 추위는 남들보다 배로 느끼는 터라 내복 등을 바리바리 실을 수밖에. 큰 캐리어가 옷가지로 빵빵해졌다. 모스크바 눈보라를 헤치며 칠흑 같은 새벽에 바르셀로나 숙소에 도착했다. 3시간 눈 붙였나. 몸이 으슬으슬 추웠다. 잠이 깬 룸메이트도 덜덜 떨었다. 가이드한테 물어보니 스페인 집이 원래 춥다나. 따뜻한 아랫목이 그리웠지만 현지 문화를 적응하겠다는 마음으로 꿋꿋이 버티기로 했다.

    이튿날은 작심하고 술을 먹고 뻗기로 했다. 그 때까지만 해도 좋았다. 눈을 떠보니 새벽 5시. 얼어 죽을 것 같다. 입김이 나오는 듯 욕이 나왔나...냉기가 온 몸을 휘감았다. 아! 외투를 입고 잘 걸. 술기운에 이불을 다 걷어찼다. 룸메이트도 덩달아 깼다. 그 때 우리를 구원해준 건 한국서 공수해 온 사발면이었다. 천금과도 바꿀 수 없는 ‘농* 김치 사발면’을 단숨에 흡입했다. 얼어붙은 속이 이내 녹아내렸다. 군대 제대 이후 20여년 만에 빨간 국물까지 싹 다 비웠다. 수십년 지켜온 ‘철칙’을 깨서 쇼크였다. 그 다음 날도 먹고 그 다음 날도 먹은 듯하다. 우리 방 히터가 문제였던 것 같다. 다른 숙소로 이동한 후에는 찜질방처럼 후끈했다.

     


    #쇼크2. ‘빠에야’는 먹기만 하고 못샀다

    바르셀로나에 있는 가우디 걸작 ‘사그리다 파밀리아’ 성당은 누군가 논하리라 보고 생략한다. 역사책에서나 봤던 이슬람 ‘알함브라 궁전’과 철통보안을 자랑하는 프라다인지 프라도인지 하는 미술관도...

    첫 날 투어를 시작하자마자 가이드에게 카탈루냐 음악당은 안 가냐고 물었다. 안 간다는 말을 듣고 아쉬움을 토로하자 음악에 조예가 깊다고 생각했나 보다. 냉장고에 붙이는 그 놈의 ‘마그넷’ 때문인데 ㅋㅋ. 음악당 앞에선 1유로에 3~4개 판다는 얘기에 그만.

    베스트 프렌드의 부탁을 받고 도시를 옮길 때마다 사명감처럼 찾아다녔다. 개업선물 겸 주려고 사들이기 시작했는데...이리 보고 저리 봐도 참 예쁘지 아니한가. 자석처럼 끌리는 묘한 매력이 있다. 해외 좀 다닌다 하는 사람은 기념으로다가 하나씩 수집하나 보다. 마그넷이란 품위 있고 빠다 냄새 나는 용어도 처음 알았다. 어쩜 이리 앙증맞고 소재나 모양이 다양한지,

    도시마다 파는 것도 다르고 한 번 지나치면 두 번 다시 살 수 없다. 그 귀한 걸 본의 아니게 아낌없이(?) 동료에게 되팔았다. 예전 홋카이도 간사 세미나 갔을 때 ‘코로로젤리’를 판 것처럼.

    그러던 마지막 날, 마드리드 투어를 마치고 버스에 올라탔을 때 두 번째 쇼크가 왔다. 스페인 볶음밥 ‘빠에야’를 기가 막히게 재현한 마그넷을 버스에서 자랑한 사람이 있었으니...정 대리님 지금이라도 파시죠. 타일형 마그넷 10개랑 바꿉시다.

      

    첨부파일 전자 박은석.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