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미나·강연

    -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편집데스크 세미나] 비행기 타고 열차 타고 배 타고… 바이칼호를 만나다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7-04-17 11:29:0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84


     

    편집데스크 등 43명, 4000km 대장정 4박6일 ‘힐링 캠프’


    ‘2016 편집데스크 세미나’가 지난 5월 9일부터 14일까지 6일 간의 일정으로 러시아에서 열렸다.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김선호)가 주관하고 KT가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전국 일간신문 및 통신사의 편집데스크 40여 명이 참여했다. 올해 새로 회원이 된 뉴시스(최효극 부장), 이데일리(전명수 부국장)와 3년 만에 재가입한 매일신문(이종민 부장)도 행사를 함께 했다.
    ‘한민족의 시원(始原)’으로 불리는 바이칼(Baikal)호(湖)를 찾아가는 일정은 간단하지 않았다. 인천공항에서 2시간 30분의 비행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야간 시베리아 특급열차를 타고 11시간을 달려 700km 떨어진 하바로브스크로 이동했다. 참가자들은 하바로브스크에서 다시 밤 비행기를 타고 3시간 동안 2000km를 날아 ‘바이칼의 도시’ 이르쿠츠크에 도착할 수 있었다.
    바이칼호는 길이 636km, 가장 넓은 곳은 80km, 가장 깊은 곳의 수심이 1642m로 남한 면적의 3분의 1이 된다. 담수호로는 세계에서 가장 넓고 깊은 호 수이다.
    김선호 회장은 “바이칼호는 영적인 기운이 충만한 곳으로 유명한만큼 격무에 시달리는 편집데스크들을 위한 힐링 공간으로 적합하다”며 “모두에게 재충전을 위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IMG_2531웹.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