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협회보 지면보기

    -

    게시판 상세
    제목 믿어온 55년…맡겨요 미래도!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8-10-01 16:36:44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3

    2018 간사 세미나 토론 미션 협회 55주년 슬로건 및 행사 아이디어


    ‘최고였다낭’팀 55주년 슬로건
     데스크와 간사의 1박2일
     국민소통 편집기자 어떨까


     

    ‘최고였나당’이라는 팀명에 걸맞게 B팀은 간사세미나에서 최고의 성과를 올렸다. 팀별 경쟁미션 셀카 찍기에서 당당 1위, 똘똘 뭉쳐서 간사세미나 MVP까지 배출했다.
    ‘가보자 100주년’으로 55주년 슬로건을 정하고, 베트남식 모자에 연출한 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가보자 100주년’은 미래 직업 안정성이 흔들리는 지금, 100년까지 협회를 존속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도였다. ‘믿어온 55년, 맡겨요 미래도!’ ‘꽃길만 걷자’ 라는 제안도 있었다.
    55주년 행사 아이디어는 백가쟁명식으로 나왔다. 주옥같은 아이디어를 버릴 수 없어서 지면을 통해 모두 소개한다.
    1. ‘막데(막내+ 데스크)’ 먹은 방담회
    막내기자들과 데스크들의 세대공감 프로젝트. 이들 사이는 어색하기 짝이 없고 서로 속내를 드러내기도 어렵다. 막내기자들은 숱하게 ‘제목에는 정답이 없다’는 말을 들으면서도 답은 정해놓고 있는 데스크들을 이해할 수가 없다. 반대로 데스크들은 ‘제목 같지 않은 말장난’에만 꽂힌 막내들이 못마땅하다.
    회사 직속 데스크들에게는 ‘차마’ 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블라인드 방담회(?)를 통해 속풀이해보는 건 어떨까. 방법은 막내 3명, 데스크 3명은 신분을 밝히지 않고 파티션을 가운데 두고 이야기를 나눈다. 55주년 당일 무대에서 대화하는 게 진행상 변수가 많으므로, 이들의 대화를 녹화해 영상으로 틀어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
    2. 국민과 가까워지는 편집기자
    정보 홍수시대 정통 정보 매체 주역인 편집기자들이 국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방법을 모색해보면 어떨까. 편집기자협회 주최(개별 회사에서 이미 행사를 하고 있기도 합니다)로. 초‧중‧고교 편집체험 멘토, 신문 읽는 마을 지정과 방문 봉사활동 등…. 업무도 늘어나는데 봉사활동까지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은 잠시 접어두고 스트롱 에디터 시대, '카인드 에디터'도 바라봅니다.
    3. 데스크와 간사의 1박2일
    ‘데스크와 간사의 1박2일’을 떠나보면 어떨까. 데스크와 부원, 특히 간사와의 호흡이 중요하지만 항상 따로 세미나를 진행해왔고, 평상시에는 마감에 지쳐 진지한 토론과 고민의 시간이 부족했던 것 같다. 이번 간사세미나에서 회사는 다르지만 고민의 결이 같다는 것을 느꼈다. 회사는 스트롱 에디터를 요구하지만 이미 편집기자들은 ‘Strong’ 하게 일하고 있으며 ‘The strongest’를 요구받고 있다. 함께 고민할 시간을 가져보기를 희망한다. 또 선배의 고민을 들어주는 후배, 후배의 고민을 들어주는 선배. 고민을 서로 나눌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친목을 도모하며, 제목이나 기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 등 편집 관련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4. 모바일 커뮤니티 활성화
    뉴스가 곧 신문이고, 신문이 곧 편집이던 시절엔 ‘편집이란 울타리’ 안에서 안주해도 됐지만, 이젠 과감히 틀을 깨야 한다. 사고의 지평을 넓혀야 한다. 중앙종합지와 경제지, 지방지 기자들의 다양한 모바일 커뮤니티(카톡, 밴드 등)를 활성화해 정보와 지식, 노하우를 나누면 어떨까. 협회가 기존에 했던 ‘1면 편집기자 세미나’ 식으로 정치‧사회‧체육‧문화면 편집기자 세미나를 열어보면 어떨까. 편집기자들이 취재기자를 대상으로 제목 강의를 하면 어떨까. 이런 크로스오버 노력이 편집의 영역을 넓히고, 편집기자가 새로운 생존력을 키우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5. 한국편집상 전시회와 편집기자 포럼
    현재는 과거와 미래의 연결점이다. 협회가 걸어 온 길과 앞으로 가야할 길을 바라보는 55주년 이벤트로 그동안 한국편집상을 받은 작품을 전시하는 것이다. 편집 경향이나 시대 흐름이 어떻게 흘렀는지 한눈에 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디지털 퍼스트 시대를 맞아 스트롱 에디터가 되기 위한 소양을 쌓은 방안을 찾았으면 한다. 서구 언론사의 현황과 미래 트렌드를 소상히 알려줄 현지 에디터나 전문가를 찾아 세미나나 토론회를 갖는 것도 좋다.
    6. 고난의 길, 꽃길을 걷자
    삭막한 세상.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다 보면 편집기자는 감성을 잃어간다. 순수한 열정은 어디 가고 기계적으로 제목을 다는 모습엔 먹구름이 짙다. 이럴 때 다시 외쳐본다. 편집기자여, 험난한 풍파 속에서 꽃길만 걷자. 아름다운 모습만 생각하며 내일을 달려보자.

    첨부파일 B조 단체 사진-2.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