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편집상 수상소감

    -

    게시판 상세
    제목 제26회 한국편집상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0-12-03 13:41:44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28

    라이벌과 롤모델이 있다는 건 행운


    최우수상 / 경인일보 연주훈 기자


    다른 사람들이 들으면 웃을 수도 있겠지만 내게는 편집기자로서의 ‘라이벌’과 ‘롤모델’이 있다. 그들의 작품에는 내게는 없는 무언가가 있었다. 나는 몇 년 전부터 그들이 가진 그 능력에 대해 궁금해했다. 어떻게 하면 독자들이 더 맛있어할 제목이 나올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독자들이 더 흥미를 느끼게 할 수 있을까. 그들의 지면을 읽고나면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은 듯 했다. 업무와 상관없는 사석에서 조차 그들의 말 한마디에 관심을 가졌지만 오랜 시간을 들여도 그들처럼 될 수 없었다. 슬럼프는 길었다. ‘내게는 재능이 없는 걸까’ 하고 자책하기도 하고 재료 탓이라고 책임을 돌리기에 바빴던 나는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조차 치지 못했다. 그런 나를 돌아보게 된 건 우연히 접한 동기부여 영상 때문이었다. 그 영상이 던지는 질문은 ‘누군가 내 꿈을 가져가게 둘 것인가’ 라는 물음이었는데 나는 간절하게 아니라고 말하고 싶었다. 그렇게 고민하는 과정 속에서 기회를 만났다. ‘쌍용차’라는 주제를 두고 선배들과 긴 시간과 노력을 들여 작품을 만드는 동안 정답이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라이벌 동기’와 ‘롤모델 선배’에게만 있는 줄 알았던 그것이 내게도 있었다는걸. 파랑새처럼 찾아온 최우수상의 영광이 그래서 특별하고 감사하다. 매번 새로운 지면을 만나 새로운 제목을 만드는 일에 겁먹지 않고 자신감을 붙일 수 있도록 해준 작은 변화를 잊지 않고 또 다른 슬럼프와 만나게 되더라도 자신감을 갖고 이겨낼 것이다. 선배들에게는 신뢰받는 후배, 후배들에게는 존경받는 선배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노력하는 자세를 보여드릴 것이라 약속드린다. 
    이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도와주신 많은 사람들에게 마땅히 감사를 전해야 하지만 그 이름들이 너무 많기에 일일이 나열하지는 않겠다. 하지만 마땅히 함께 영광을 나눠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던 두 명의 선배는 꼭 언급하고 싶다. 그들은 이 프로젝트의 처음과 끝을 함께 했다.
    먼저 한국일보로 이직한 안광열 선배는 언제나 돌부처처럼 기획의 중심을 잡아줬다. 그는 자신이 편집기자협회 집행부라는 이유로 매번 편집상 출품을 사양해 왔다. 덕분에 후배들에게 기회가 돌아올 수 있었다. 그를 얻은 회사는 행운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우리 그래픽팀의 박성현 선배는 늘 묵묵히 자기 일을 하는 사람이다.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자기가 만족하지 못하면 끝까지 수정하고 또 수정한다. 모두 퇴근한 후에도 그는 아무런 티도 내지 않고 작업을 더 하다 늦은 시간 홀로 집에 가는 일도 부지기수였다. 본인은 괘념치 않지만 그야말로 더 평가받아야 될 경인일보의 ‘언성 히어로’이다.

    첨부파일 경인연주훈기자.jpg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 **** 2022-01-14 11:31:20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느그셀로나시2발 개씹좆두 있는 맨유가 바르사 보다 100만배 매력있지 메시빠지고 뭐볼품있다고 ㅅㅂ
      패배도 전설을 막을 수는 없다! 금요일 저녁 FC 아우크스부르크와의 경기에서 토마스 뮐러는 FC 바이에른에서 600번째 경기를 마쳤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다른 어떤 선수와도 비교할 수 없는 뮌헨을 형성했다. 뮐러는 12년 넘게 기록 챔피언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다. 그리고 이제 그는 1군에 합류한 뒤 600경기라는 믿을 수 없는 기록을 달성한 최초의 선수가 되었다. 지금까지 레전드 제프 마이어와 올리버 칸만이 이 기록을 달성했었다.

      TSV 팰에서 FC 바이에른으로
      21년 전 바일하임에서 태어난 뮐러는 TSV 펠에서 FC 바이에른의 [ http://xooxd.xyz ] 유소년 팀으로 이적한 후 독일 레코드 챔피언의 주니어 팀을 거쳤다. 2008년 8월 15일, 그는 함부르크 SV와의 홈 경기에서 1군 데뷔를 축하했다. 이후 주로 3부 리그 아마추어 선수로 활약했다.

      피엘견 병신들은 지들이 16강에서 존나 떨어지던 시절 생각안나나보네 ㅋㅋ 이 개 병신들아~ 맨시티한테 돈지랄하네 이지랄 하는데 Epl 전체가 시발 돈지랄 구단 아닌게 더 적잖아 ㅋㅋ

      반 할의 혁신

      뮐러도 언젠가 제 값에 맞는 평가를 받길 바람.. 스타일 때문인지 활약 대비 개인 수상이 아쉬운 선수..

      뮐러는 다음 시즌에 돌파구를 찾았다. 새로운 감독인 루이 반 할은 "뮐러는 [ http://xooxe.xyz ] 항상 플레이한다"라는 말을 하며 인상적으로 훈련시켰다. 53경기 중 52경기에서 마른 공격수 선수가 필드에 있었고 뮐러는 반 할의 신뢰에 그 이상으로 보답했다. 19골 16어시스트. 뮐러는 분데스리가와 포칼에서 더블을 축하할 수 있었지만 인터밀란과의 챔피언스리그에서는 패배하며 트레블에는 실패했다.

      국대에서 씹어 먹고,
      챔스에서 미쳐 날뛰어도
      피엘에서 안 뛰었으니 양학이라는 피엘충들 이제는 역겹다

      챔스 통산 득점 8위도 양학이지~~
      마르셀로 폭 떨어지고 그런게 보여도 걔는 진짜 해준게 얼만데 라는생각들어서 욕도 몬하겠음


      대관식
      베일을 레알 레전드라 생각하는게 이상한 건 아닌데 유독 [ http://xooxf.xyz ] 그걸 타 팀 팬들이 강요하는 비율이 높은 듯


      사회성이 부족해서 저렇게 얘기해놓고 난 그런적 없는데 라는식으로 발뺌하는건가

      그러나 뮐러는 계속해서 트레블 승리를 꿈꾸며 보상을 받았다. 2012/13 시즌에는 클럽 역사상 첫 트레블이라는 센세이셔널한 승리로 성공했다. 수 많은 다른 타이틀, 골, 어시스트 이후 뮐러와 바이에른은 2020년과 2021년에 한 단계 더 나아졌다. 1년 만에 6개의 타이틀로 팀은 역사책에 다음 페이지를 장식했다.

      킹준게 갓만데 하는 사람들은 잘 생각해보셈. 베일이 아무리 중요한 순간에 트로피 가져다 줬어도 매 순간 그렇게 하는지. 저 새기한테 고연봉을 맞춰주는건 그만한 가치를 해내길 기대하기 때문임. 근데 맨날 부상에 골프 존나 치러 다님;;;; 그래놓고 지단한테 자기 선발 안시켜준다고 보이콧 한거임. 저새기 개졷두보다 비싼 돈 주고 데려왔음. 근데 개졷두만큼 했냐고.


      1920 프리시즌때 아센시오가 시즌아웃만 안됐어도 없앨수 [ http://xooxg.xyz ] 있었는데 3년이 걸리네 이게 ㅅㅂ

      고점 생각해봐도 경기력은 지금 비니시우스한테 발림 킥력하고 피지컬로 우긴거지 라리가 개빡센 압박에서

      타이틀 컬렉터, 득점 및 어시스트 킹

      뮐러 까 내리는듯한 뉘앙스로 뻔히 쳐써놓고 아니라고 아득바득 우기는 새끼들은 밖에서 지인들하고 말할때도 말뽄새 그따구로 하나 ㅋㅋㅋ


      현재 600경기 동안 FC 바이에른에서 토마스 뮐러는 220개의 득점을 기록했고, 230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뮐러의 타이틀 컬렉션은 더 인상적이다. 독일 챔피언 10번, DFB 우승 6번, 챔피언스리그 우승 2번, FIFA 월드컵 챔피언 2번, UEFA 슈퍼컵 우승 7번, 독일 슈퍼컵 우승 7번 - 끝이 보이지 않는다!

      크리스탈 팰리스는 파트리크 비에이라 감독을 선임하는 도박을 감행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